세토나이카이

세토나이카이는 일본열도의 혼슈, 시코쿠, 규슈의 커다란 3개 섬에 둘러싸인 동서 약 450km, 남북 약 15~55km에 걸친 일본 최대 내해로, 연안지역을 포함해 세토우치라고도 불리고 있습니다.. 호수와 같이 잔잔한 해면, 점재하는 많은 섬들, 흰 모래와 푸른 소나무가 있는 해변, 계단식 경작지 등 친숙한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곳입니다. 시볼트나 토마스 쿡 등 막부시대 말기부터 메이지에 걸쳐 서양에서 일본으로 건너온 이들이 그 아름다움을 감탄하고 이를 기록했습니다. 1934년에는 오카야마현, 히로시마현, 가가와현에 걸친 비산세토를 중심으로 한 지역이 일본최초의 국립공원인 「세토나이카이 국립공원 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또한, 세토나이카이는 해상교통로로써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고대로부터 대륙문화를 전하는 통로로써, 근대에는 기타마에부네가 왕래하는 항로로써,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대동맥이었습니다. 섬들과 연안에서는 사람과 물건, 정보를 유연히 받아들이며 각각의 문화나 전통을 형성해 갔습니다. 세토나이카이의 매력은 이러한 자연과 인간의 역사를 통해 형성되었습니다.

한편, 1960년대 이후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이 땅의 일부에서는 고도경제성장과 함께 대규모 공업개발이 진행되면서, 경제발전의 대가로 심각한 환경오염이 발생하였습니다. 세토나이카이는 이러한 아픈 과거의 측면을 포함해 역사와 문화가 축적된 장소라 할 수 있습니다.

Open

나오시마

크고 작은 27개의 섬들로 이루어진 나오시마 마을의 중심인 나오시마는 가가와현 다카마쓰시의 북쪽 약13km, 오카야마현 다마노시의 남쪽 약3km에 위치하며, 면적은 8평방km, 인구는 약3, 100명입니다. 헤이안시대때, 호겐의 난으로 패배한 수토쿠 상왕이 사누키 국에 흘러갔을 때, 이 섬에 들러서 도민이 순박하고 순수한 것에 감동하여「나오시마」라고 명명했다고 합니다.
나오시마 근해는 옛부터 해상교통의 요충으로 전국시기에는 나오시마를 지배한 다카하라씨가 수군을 총괄하여 활약했고, 에도시대의 초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회조선업에 종사했습니다. 막부말기부터 명치시대에 걸쳐서는 연극이 흥행하여 현재도 여성만의 인형극「나오시마 온나 분라꾸」가 그 전통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지역 전통산업으로서 새끼방어나 김 양식어업이 하는 것 외에도 섬의 북부에서는 대정 시대부터 구리를 비롯한 귀금속 제련을 하여서 섬의 경제를 유지해 왔습니다. 최근에는 섬의 남부에 미술관이 정비되는등 현대예술의 성지로서 세계적으로 알려지고도 있습니다.

Open

데시마

테시마는 나오시마와 쇼도시마의 중간에 위치하는 면적 14.5평방km, 주위 18.0km 인구는 약800명의 섬입니다. 섬의 최남단에는 서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패총가 있어서 약9천년전에 이미 사람이 산 것을 알고 있습니다. 세토우치 교역과 함께 번영하여 최근까지 약 천년에 걸쳐 석재업이 기간산업이었습니다. 특산물인 데시마돌은 교토의 가츠라 이궁의 등불에 사용되는등 서쪽일본 각지에 퍼졌습니다.
섬의 중앙에 우뚝 솟는 단산에는 풍요로운 숲이 펼쳐지고, 풍부한 샘물이 계단식 논을 촉촉히 적십니다. 예전에는 자급한 뒤 섬밖에 출하 할 만큼 벼농사가 왕성했습니다. 또 낙농이 번성하여 [밀크의 섬]으로도 알려지고 전쟁후 곧 선진 복지시설을 하여 [복지의 섬]이라고도 부릅니다.
섬의 서쪽끝에서 생긴 산업폐기물 불법투기사건은 지금까지는 별로 중요시 되지않던 폐기물의 문제를 나라의 최우선 환경문제로 클로즈업 시켜, 폐기물 정책의 재검토를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Open

메기지마

메기지마는 다카마쓰의 난바다, 약4km에 위치하는, 면적 2.68평방km, 주위 7.8km, 인구가 약140명의 섬입니다. 메기지마 항구 주변에는 방풍방 조수용으로 「오오테」라고 하는 높이 3, 4미터나 되는 돌담이 쌓여져서 독특한 경관을 만들고 있습니다.
약80년전에 옛날이야기인「모모타로」에 등장하는 오니가시마와 메기지마를 결부시킨 이야기가 창작되어, 그 후 와시가미네 산정에 있는 동굴이 도깨비 거처지로서 관광지화 되었습니다. 그 와시가미네 정상에 있는 전망대에서는 360도 세토우치를 바라볼 수 있고, 봄에는 섬을 핑크로 물들이는 수천그루의 벚꽃길과 함께 경치를 즐길 수 있습니다. 건너편 강가의 다카마쓰나 야시마를 바라보는 해변가는 수질도 좋고 환경청의 「쾌해수욕장100선」으로 선정되어, 여름에는 해수욕 외에 캠프나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방문합니다.
여름에는 2년마다 스미요시 신사의 대축제가 있습니다. 북을 치는 어린이들을 태우고 많은 남성이 걸머진 북대가 바다 안으로 들어가 바다 남자의 용감함과 용맹을 현시하는 섬내 최대의 축제입니다.

Open

오기지마

오기지마는 메기지마의 북쪽1km에 위치하는 면적 1.34평방km, 주위 5.0km의 섬으로 인구가 약160명입니다. 평지가 거의 없으므로 경사면에 밀집해서 민가가 늘어서있고, 그 사이를 누비듯이 좁은 비탈길이 통하여 있습니다. 지형상의 제약으로 수전을 경영하는 일은 어려워서 전쟁후 얼마 안될 때까지는 섬밖에 소를 빌려주고 그 대가로 쌀을 받았습니다.
오기지마 항에서 보이는 높은곳에 있는 도요타마희메 신사는 순산의 신으로 알려져, 섬 밖으로부터도 많은 사람들이 순산을 기원하며 방문합니다. 섬의 북쪽끝에 세워진 오기지마 등대는 화강암으로 아름답고 일본등대 50선에 뽑혀서 영화 촬영지로도 전국적으로 유명합니다. 또 등대직원의 관사부지가 등대의 역사를 전하는 자료관으로 남아있습니다. 2월에는 등대로 연결되는 산책길에 약1000만 송이의 니혼 수선화가 핍니다.
2014년에는 예술제를 계기로 오기지마에에 유턴을 하는 가족들의 협력으로 휴교했었던 초등·중학교가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학교가 다시 생긴 섬은 어린이들의 목소리가 퍼지는 섬이 되었습니다. 그 후도 오기지마에 매력을 느껴 옮겨사는 사람이 끊이질 않고 음식점, 미용실, 도서관 등을 운영하면서 섬에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새로운 바람도 받아들이는 오기지마의 도민성에 의해, 새로운 커뮤니티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Open

쇼도시마

쇼도시마는 면적 153.26평방km, 주위 140.1km로 세토우치에서는 아와지시마 다음으로 2번째로 큰 섬입니다. 토노쇼 정, 쇼도시마 정의 2개의 도시로 이루어지고, 약28, 000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오래전에는「아즈키시마」라고 불리고「고지키」에는 일본의 8개의 섬인 오오야시마에 계속된 10번째로 만들어진 섬으로서 등장합니다.
약110년 전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올리브 재배에 성공한 것에서「올리브 섬」으로도 알려진 것 외에도 400년 이상 계속해서 간장, 국수를 생산하고 거기에서 파생한 해산물의 조림이나 참기름 등 특산물은 여러가지 입니다.
해안선에서는 세토우치의 대명사라고도 할 수 있는 많은 섬이 떠있는 절경을 즐길 수 있는 한편 세토우치 최고봉을 갖는 등 높은 표고의 산간부와 바다로 정취가 다른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습니다.
간카계곡이나 엔젤로드로 대표되는 관광지로서 알려지는 것 이외에 지역의 전통행사나 풍습이 짙게 남아있는 자연과 문화가 조화된 매력적인 섬입니다.

Open

오시마

다카마쓰항 북동쪽 약 8km에 떠 있는 면적 0.62km2, 주변 7.2km의 작은 섬입니다. 원래 2개의 섬이었던 것이 사주로 이어지며 하나의 섬이 되었습니다. 그 옛날 겐페이 전쟁의 무대가 된 적도 있어, 서해안 일대에는 「야시마 전투」에 진 다이라군의 용자를 묻은 곳에 심었다고 전해지는 노송, 「묘표의 소나무」로 덮인 소나무숲이 지금도 남아 있습니다.

1909년에 한센병 요양소가 설립되었는데 1946년 국립요양소 오시마 세이쇼엔으로 개칭되었습니다. 오랫동안 한센병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이 존재하였으며국가의 잘못된 정책으로 입소자가 강제 격리되어 왔습니다. 1996년 「나병 예방법」이 폐지되고 2008년 「한센병 문제 기본법」이 성립되면서 현재 원내에서는 입소자의 일상생활 개호, 요양생활 지원과 한센병을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한 계발활동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Open

이누지마

오카야마현 오카야마시의 호덴항에서 남쪽으로 약 2.5km, 정기선으로 약 8분이 소요되는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면적은 약 0.54km2, 주변 3.6km, 인구는 약 50명. 6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이누지마 제도의 유일한 유인도입니다. 제도 중 하나인 이누노시마에는 웅크린 개 모양을 한 거석 「이누이시사마」가 있어, 이누지마라는 이름이유래했다고 합니다.

양질의 화강암(이누지마 미카게)이 산출되는 것으로 유명하며, 옛날에는 에도성, 오사카성, 오카야마성의 돌담, 메이지 시대 이후로는 오사카항의 초석을 산출하는 등, 이누지마의 돌은 일본 각지에서 귀하게 여겨졌습니다. 이누지마 정련소가 개설(1909)되어 가장 활발히 영업한10년 동안은 주민이 3000명을 넘었으나 정련소 폐쇄와 채석업의 쇠퇴로 현재 인구는 예전의 50분의 1이하로 줄었습니다. 섬 내에는 해수욕장과 「자연의 집」등이 있으며 계절마다 섬의 독자적인 자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

Open

샤미지마

과거에는 사카이데항의 먼 바다 약 4km에 떠 있는 면적 0.28km2, 주변 약 2.0km의 작은 섬이었으나 1967년 반노스 매립사업으로 육지와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유구한 역사를 가진 섬에서는 조몬 토기나 사누카이트제 석기, 제염토기 등이 출토되었습니다.또한 섬 남쪽에 위치한 곤겐야마 산의 서단에는 고분시대 중기 무렵에 지어진 사각 천인총이 있으며, 그 부근에서 9기에 이르는 고분이 확인되었습니다. 그뿐 아니라 690년경 만요의 대표적 가인인 가키노모토노 히토마로가 읊은 노래 속에 사미네노시마가 등장하는데, 이것이 현재의 샤미지마에 해당, 만요슈에 등장하는 섬이라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당시의 토목기술의 정수를 담아 1988년에 완성한 세토대교가 가까이에 있어, 만요시대로부터 변하지 않는 다도해의 아름다움과 세토대교를 즐길 수 있는 산책로도 정비되어 있습니다.

이 밖에도 세토나이카이로 저무는 석양이 아름다운 니시노하마는 환경성의「쾌적한 해수욕장 100선」에도 선정된 바 있어, 여름에는 해수욕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Open

혼지마

시와쿠 제도가 중심으로 예전에는 시와쿠 섬이라고도 부르던 혼지마는 면적 6.74평방km, 주위 16.4km의 섬. 인구는 약330명이며 어업이 중심입니다.
혼지마를 중심으로 하는 시와쿠 제도에는 우수한 조선、조종기술을 가진 시와쿠 수군이 이름을 떨쳤고, 그 좋은 기술로 선원들은 그때의 권력자에게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막부말기, 일본인에 의해 처음으로 태평양을 횡단한 군함 간린마루의 선원들로서 활약한 대부분이 시와쿠의 선원이었습니다.
섬 안에는 노부나가나 히데요시, 이에야스로부터 주인장이나 고문서를 소장하던 옛날의 시와쿠 항해기능집단이 정치하는 곳인「시와쿠킨반쇼」를 비롯해서 옛날에 번영을 그릴 수 있는 오래된 절과 신사, 에도시대 로부터 전쟁전에 걸쳐서 세워진 가옥이 늘어선 가사지마 중요 전통적 건조물군 보존지구 등이 보존되어 당시의 모습을 전하고 있습니다.

Open

타카미지마

다도쓰초의 북서쪽 먼 바다 약 7.5km에 떠 있는 타카미지마는 면적 2.35km2, 주변 6.4km의 남북이길쭉한 모양의 원추형 섬입니다. 해발 297m의 류오산을 중심으로 남쪽에는 항구 중심의 해변지구, 산쪽으로는 포구지구가 있습니다. 섬 북쪽에는 이타모치지구가 있었으나 현재는 사람이 살지 않습니다. 섬 서쪽은 험준한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촌락은 없습니다.

포구지구에는 경사 25도에서 30도의 사면에 집들이 계단형태로 늘어서 있으며, 자연석을 불규칙하게 쌓아 돌담을 만드는 등, 섬 특유의 분위기가 남아 있습니다. 그 중 대부분은 에도시대에 지어진 것으로, 시아쿠 목수로 활약한 도민들의 기술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또한, 해변지구, 포구지구에는 보기 드문 양묘제의 묘가 남아 있습니다. 매년 9월에 개최되는 다카미・사나기 합동 운동회는 섬 주민을 비롯해 인근 사나기시마나 다도쓰초 등에서도 많은 사람이 참가하고 있는데 이 기간에는 조용했던 섬이 활기를 띄게 됩니다.

Open

아와시마

예전의 상업선이던 기타마에 배의 기항지로서도 번성하였던 아와시마는 세토우치의 거의 중앙, 가가와현 서쪽에 위치하는 쇼나이반도의 난바다에 떠있는, 면적 3.67평방km, 주위 16.0km, 인구 약200명의 섬입니다. 3개의 섬이 사주로 연결되어 상공의 위에서 보면 스크루와 같은 형태인 이 섬은 스다 항구에서 불과 15분의 근거리이며 천천히 시간이 흐르는 비일상의, 떨어진 섬의 공간을 맛볼 수가 있습니다.
또한 명치30년에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선원학교가 설립이 되어, 1987년 3월에 폐교될 때까지 90여년간 수많은 선원을 배출했습니다. 그 부지는 아와시마 해양기념공원으로 정비되어 역사와 자랑이 짙게 남아있는 섬의 심볼이 되었습니다.

Open

이부키지마

이부키지마는 간온지 항구의 서쪽 약10km에 위치하는 면적 1.05평방km, 주위 5.4km, 인구 약400명의 섬입니다. 안산암, 화강암 등으로 이루어진 대상의 섬이고, 주위의 섬은 경사가 급한 벼랑입니다. 대지에는 히라 연못이 있고 섬의 남쪽에서부터 북쪽에 걸쳐 산마루가 들어간 안부에 주택이 집중해서 있습니다.
어업이 왕성하며, 배치어업, 소형선그물어업, 정치망어업 등이 행해집니다. 특히 배치어업으로 잡는 멸치는 섬에서 쪄서 말려 (이리코)로 가공되어, 「이부키 이리코」란 브랜드로 전국에 출하되고 있습니다.
이부키의 말은 독특한 특징이 있어서 고어에 속하는 방언이나 특수한 경어가 많고 일본에서 유일하게 헤이안 시대의 액센트가 남아있습니다. 언어학자 긴다이치 하루히코 씨가 섬의 말을 연구하기 위해서 이부키지마에 두번 방문하여 그 때에 읊은 노래도 남아있습니다.

Open

다카마쓰

다카마쓰항이 있는 다카마쓰시는 시코쿠의 북동부, 가가와현의 중심부에 위치한 인구 약 420,000명의 도시입니다. 현재의 다카마쓰항 주변은 과거 「노하라」라 불렸으나 1588년,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가신이던 이코마 지카마사가 이 땅에 거성으로 삼으며 지명을 다카마쓰로 바꿨습니다. 다카마쓰성은 바다에 접해 있으며 해자에 바닷물을 끌어온 전국적으로도 보기 드문 수성(水城)입니다.

1642년 마쓰다이라 요리시게(미토 미쓰쿠니의 형)가 다카마쓰번주가 되면서 남긴「사누키의 다카마쓰님의 성이 보이는 파도 위」라는 말처럼, 다카마쓰는 에도시대를 통틀어 조카마치(성시)로 발전했습니다. 메이지시대 이후, 다카마쓰항은 몇 차례의 대규모 항만 개수와 철도 부설을 걸쳐 「시코쿠의 현관」이 됩니다.

선박의 발착이 끊이지 않는 다카마쓰항은 입항선박의 숫자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여객항으로, 섬들쪽으로 건너가는 모항, 조카마치에서 발전한 현대 시가지이자 세토나이카아의 연결점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Open

우노항

우노 항구가 있는 다마노 시는 오카야마 현의 남단에 위치하는 인구 약60, 000명의 항구 도시입니다. 동서 44km에 달하는 해안선에는 굴곡있는 후미가 많으며, 태고로부터 항해하기에 편리하여, 자연의 좋은 항구로 번성해 왔습니다.
조선업을 중심으로 제련업, 제염업 등을 기간산업으로 발전한 「모노즈크리 도시」에서, 거리는「조선의 도시」의 모습을 남기고 있습니다. 한편 농업, 어업도 왕성하여 보라색감자나 가지와 같은 야채에 더하여, 배나 귤, 김, 붕장어등의 특산품이 있습니다.
1910년, 우노선(오카야마-우노)의 개통과 동시에 우노와 다카마쓰(가가와현)을 잇는 우다카 연락선이 취항.
도쿄에서부터 우노를 잇는 블루 트레인「세토」의 발착점으로도 되어서, 우노 항은 시의 중심으로서 또 혼슈와 시코쿠를 연결하는 해상교통의 요충지으로서 발전했습니다.
연락선이 폐지된 현재도 우노와 다카마쓰, 세토우치의 많은 섬들 (나오시마· 테시마·쇼도시마) 을 연결하는 항로가 있어서 섬들로의 출입구로서 많은 사람들로 붐빕니다.

Open

세토우치 탐방

【てくてく島さんぽ】迷路のような集落を歩く
【話が聞きたくて】島で暮らすように過ごす
【島の写真館】初夏の小豆島で出会う、地上の星空

This weekly blog introduces the people, cultures and lifestyles of the different islands and ports that will serve as Setouchi Triennale 2019 venues. Please check out our Twitter, Instagram and Facebook as well.

VIEW ALL